COVID-19, PH 해군 업그레이드 연기

필리핀 마닐라 - 팬데믹으로 인해 필리핀 영해가 중국의 공격을 받고 있는 시기에 700억 달러 규모의 잠수함 계약을 포함하여 여러 필리핀 해군 프로젝트에 대한 거래를 성사시키려는 계획이 연기되었습니다.

새로운 선박은 특히 필리핀의 배타적 경제 수역(EEZ) 내부에 있고 중국 선박이 계속해서 머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소유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서필리핀해에서 국가의 해양 영역을 확보하는 해군의 능력을 강화했을 것입니다. 머뭇거리다.



해군참모총장으로서 이 코로나19가 아니었다면, 나는 2021년 2학기 또는 늦어도 2022년 1학기에 계약을 체결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Giovanni Carlo Bacordo 제독은 기자들에게 말했습니다.



그것이 이 잠수함 획득 프로젝트의 일정이었을 것이라고 그는 필리핀어로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 정부의 COVID-19 대응으로 인해 우리 기금의 많은 부분이 화요일(6월 8일) 은퇴하기 몇 시간 전에 이를 위해 사용되었다고 Bacordo는 말했습니다.

잠수함은 외국의 침입, 특히 필리핀의 일련의 외교적 항의를 무시하여 무익한 것으로 만든 중국의 신뢰할 수 있는 억지력을 제공할 것입니다.



프랑스, 한국, 터키, 인도와 같은 국가는 필리핀 해군에 잠수함을 공급하는 데 관심을 보였고 싱가포르도 간접적으로 중고 잠수함을 제공했습니다.

그들은 최신 잠수함을 보유하고 있으며 구형 잠수함을 판매하고 싶지만 아직 공식적인 제안은 없으며 일부 중개자를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Bacordo는 말했습니다. 그러나 해군과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새 잠수함을 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키토 미란다와 네리 나이그 스캔들

정부는 COVID-19 대응을 위해 여러 기관의 자금을 재조정해야 했습니다. 여기에는 국방부의 빈약한 군사 업그레이드 예산이 포함되어 일부 주요 프로젝트를 연기해야 ​​했습니다.



Bacordo는 중국에서 시작된 COVID-19가 필리핀군의 현대화 노력에 가장 큰 타격을 주었다고 말했습니다.

예를 들어, 한국에서 건조된 프리깃 BRP Antonio Luna(FF-151)의 인도를 몇 개월 동안 미루고 최근에야 체결된 계약에 따라 고속 공격 저지선의 첫 번째 배치 인도를 연기했습니다.

Bacordo는 이스라엘 조선소(Israel Shipyards)와의 빠른 공격 선박 거래에 대해 9개 중 첫 번째 선박이 2020년 4분기에 도착했어야 했지만 이제 첫 번째 선박은 2022년 1분기에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부 미국 정보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우한에 있는 연구소와 연결되어 있는 팬데믹 때문에 다른 예상 거래는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Bacordo는 해상 초계함 중 첫 6척이 2021년까지 인도될 것이고 2척의 초계함 중 첫 번째 2척은 2022년까지 인도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 중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팬데믹이 아니라면 우리 정부는 충분히 해낼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그는 잠수함, 근해 초계함, 초계함, 육상 기반 대함 미사일 시스템, 육상 기반 대공 미사일 시스템, 상륙장을 말했다.

그는 우리가 모든 것을 처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늘날 우리는 지금 당장의 우선순위를 정해야 합니다. 우리가 당면한 문제, 즉 서필리핀 해(West Philippine Sea), 벤햄 라이즈(Benham Rise), 필리핀 남부와 같은 즉각적인 문제가 무엇인지 Bacordo가 말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TS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