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꽃: 노란색의 가격

의견 By: 제이슨 A. 바기아 2019년 2월 26일 - 오전 07:00

제이슨 바기아

현재 Malacañang 거주자는 행정부의 견해를 공유하지 않는 사람들을 묘사하는 포괄적인 표현인 dilawan(황색, dilaw, 타갈로그어에서 노란색)이라는 단어를 만들었습니다. 한때 이 행정부에서 소위 황색 그룹이 정부를 전복시키려는 음모에서 적색(좌파를 지칭함)과 충돌하는 것으로 묘사되었습니다. 그러나 명백히 자유당(LP) 브랜드의 색상 중 하나인 노란색(다른 색상은 빨간색, 파란색, 흰색)이며 현 정부 지지자들의 많은 반발을 받은 색상은 풍부하고 고귀한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야기는 Tony Orlando가 피처링한 The Dawn의 1973년 국제 1위 히트곡인 Tie Yellow Ribbon Round Round the Old Oak Tree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노래를 전직 죄수가 소녀에게 보내는 사랑의 편지로 이해하고 있으며, 그녀가 여전히 그를 원한다는 신호로 오래된 떡갈나무에 노란 리본을 매어달라고 요청합니다. 그러나 이 노래의 작가 중 한 명이 해명을 했습니다. L. Russell Brown은 미국 남북 전쟁 이후 전직 포로의 귀국이 임박했다는 이야기가 실린 Reader's Digest에서 이 작품에 대한 영감을 얻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그 남자에 대한 그녀의 지속적인 사랑을 나타내기 위해 마을 밖의 떡갈나무에 손수건을 매는 것이었다. Brown은 작곡 파트너인 Irwin Lavine에게 이 이야기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그들은 그것으로 노래를 작곡하기로 결정했지만 손수건을 리본으로 교체했습니다. 노래를 잘 아는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이야기 속 소녀는 한 그루를 남기지 않고 떡갈나무 둘레에 노란 리본(손수건) 100개를 묶었다. 고 베니그노 아키노 주니어(Ninoy) 상원의원이 1983년 미국에서 스스로 망명 생활을 하고 돌아왔을 때 지지자들은 마닐라 국제공항에서 케손시티의 아키노 저택까지 이동한 것으로 추정되는 경로를 따라 노란색 리본을 묶었습니다. 그는 리본을 본 적이 없습니다. 그는 착륙 직후 총에 맞아 사망했다. 노란색은 억압에 대한 저항의 필리핀 색이되었습니다. 그것은 페르디난드 마르코스의 독재에 반대하는 투쟁에 연루된 그의 순교에 의해 깨어난 운동에 의해 사용된 색이었습니다. 그것은 Aquino의 미망인 Corazon(Cory)이 1986년의 임시 대통령 선거를 위해 Marcos에 반대하는 캠페인에서 입었던 대부분의 드레스의 색상이었습니다. 그것은 마닐라의 금융 지구에서 지지자들이 친민주화 시위자들에게 흩뿌린 색종이 조각의 색상이었습니다. Corazon Aquino 대통령의 승리를 주장하고 1986년 Edsa People Power 혁명 동안 Marcos의 축출을 외쳤던 수백만 명의 필리핀 사람들이 입었던 색입니다. 슬프게도, 항상 노란색 리본을 달고 있던 Ninoy와 Cory와 그들의 아들인 Benigno Simeon Aquino III 전 대통령의 적들은 노란색을 그의 임기의 결점의 비열한 상징으로 바꾸어 놓았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지도자들은 최근에 정치적 편의를 위해 노란색과 거리를 두는 가장 이상한 왜곡을 만들어 LP ​​외에는 아무것도 없는 노란색의 연관성을 지나치려고 시도했습니다. Maria Leonor Robredo 부통령은 최근 1986년 Edsa People Power Revolution 33주년 기념 메시지에서 독재자를 축출한 것은 노란색이 아니라 필리핀 사람들이라고 말했습니다. 상원 후보인 Samira Gutoc Tomawis는 필리핀 국민들에게 노란색과 DDS(Diehard Duterte Supporters) 사이의 구분을 잊어버릴 것을 촉구했습니다. 두 진술 모두 모든 악은 황색에서 나온다고 선언한 현재 Malacañang 거주자의 수사학에 굴복합니다. LP와 두 Aquino 대통령의 불완전성이 노란색의 정착된 의미가 되어야 합니까? Ninoy가 옹호한 정의에 기반한 국가 쇄신, Cory가 옹호한 민주주의, 1986년 Edsa 혁명 기간 동안 필리핀 사람들이 전국의 거리로 나섰던 용기를 계속 소중히 여긴다면 분명히 그렇지 않습니다. 필리핀 사람들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에드사 혁명이 일어나기 전과 그 기간 동안 노란색을 상징적인 색으로 받아들인 것은 잘못된 생각입니다. 당시에는 황색인과 필리핀인이라는 두 그룹의 사람들이 없었습니다. 수많은 필리핀 사람들이 노란색으로 서 있었습니다. 우리는 오늘날 Malacañang의 모든 선언에 대해 아멘을 말할 준비가 되어 있고 독립적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을 비난하려고 할 준비가 된 광신자들에 대항하여 대안적 사고를 주장하면서 노란색을 계속 포용하는 것은 잘못이 아닙니다. 역사가들이 영웅 안드레스 보니파시오의 처형에 책임이 있는 것으로 밝혀진 대통령이 필리핀 국기를 처음 대중에게 공개했다고 해서 우리가 국기를 없애는 것은 아닙니다. 십자가가 로마 제국 시대의 무자비함의 상징이었고 칼로 정복자들의 탐욕의 상징이었다고 해서 그것이 더 이상 예수 그리스도, 성 베드로, 성 안드레아의 희생으로 이끈 사랑을 말하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 썩은 것을 색으로 읽을 때(가정 지도자의 주장에 따라), 색에 의미를 부여한 장로들의 불굴을 기억하는 대신 당신이 사는 이유, 그리고 자유롭게 사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정부에 대한 정당한 비판, 예를 들어 가난하고 무력한 사람들을 옹호하는 것을 거부하고 그것을 소모된 황인력에 의한 회복을 위한 미약한 시도로 치부할 때, 부패를 규탄하고 옹호한다는 당신의 주장은 무엇을 말합니까? 민족주의, 아니면 인류애? 누가 노란색에 대한 불합리한 증오의 꼬리를 타고 있습니까? 그들은 도둑질에 대해 무자비하고, 무고한 자의 피를 손에 묻히고, 필리핀인이 영원히 생각 없이 이리저리 몰리는 유순한 무리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아닙니까? 그들이 속박하고 권력을 되찾기 위해 군중과 함께 그들의 마음을 갉아먹는 부패를 노랗게 읽는 자들을 조심하십시오.